> 보도
서울시, SMS 활용한 新신문고 운영첫 주제 “내가 서울시장이라면…” 010-6387-1177로 문자전송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20  14:12: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서울시 청사 외벽 시민게시판 시안(자료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신청사 외벽(덕수궁 건너편)에 이색 문자전광판 “시민게시판”을 20일(금)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민게시판은 SMS(단문자 서비스) 표출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신문고 서비스다.

“작은 소리도 크게 듣겠다”는 서울시의 소통의지를 담아 어린이가 메시지 표출 전광판을 들고 있는모습으로래핑되었으며, 전광판은 단색사양의 기초형 LED로 가로13m, 세로8m의 초대형 크기다.

특히, 이번 시민게시판은 서울시와 이제석 광고연구소, 우리은행이 만든 민관협력 작품으로 전광판 시공과 디자인기획, 총괄제작은 ‘이제석 광고연구소’에서 맡았다.

이제석 소장은 “공공기관 앞에서 피켓을 들고 시민들이 민원을 제기하는 것에서 착안해 작품을 설계했다”며 “시민과 서울시 간의 소통매체로 활발하게 이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민게시판 어떻게 운영되나?

시민게시판은 아침·저녁 7시부터 10시까지(총 6시간) 운영되며,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대표번호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발신 순서대로 한 건당 6초씩 실시간으로 전광판에 노출되므로 누구나 손쉽고 자유롭게 자신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게 된다.

표출 가능한 문자 수는 한글 40자, 영문·숫자 80자 이내로서, 1시간에 동일번호로 3번까지 발언할 수 있으며, 단, 욕설, 인신공격, 비방 등은 필터링시스템을 통해 자동으로 걸러지고, 상업광고, 정치적 비방 등의 악성 문자메시지는 발신번호를 차단하거나 통신사를 통해 스팸번호로 등록하는 등 부작용을 최소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첫 번째 주제 “내가 서울시장이라면…” 새로운 시민 소통채널

첫 번째 주제는 “내가 서울시장이라면….”. 재선에 성공한 박원순 시장이 소통과 공감시정을 펼쳐나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는다. 다소 과격하고 논쟁적인 의견들이 예상되기도 하지만 이 또한 솔직하고 꾸밈없는 소통의 일환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7월 1일 본격 출범하는 민선 6기 새로운 서울에 바라는 의견이 있는 시민은 누구나 주저하지 말고 010-6387-1177번으로 문자메시지(40자 이내)를 보내면 된다.

서울시 김선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게시판은 시민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소통 채널로, 앞으로 시민공모 등을 통해 주제를 정하고, 래핑 이미지는 실제 평범한 서울시민들의 모습들로 연출하는 등 초기운영 결과를 반영하여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실시간 소통 상징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