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문화재기본법 체계화 방안 연구 세미나 개최12월 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 보존과 지역 개발 간 갈등 등 환경변화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1  10:1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국법제연구원(원장 이원)과 함께 ‘문화재기본법(가칭) 체계화 방안’ 세미나를 12월 2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문화재기본법 체계화와 정책 방안’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 이준우 한국법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문화재 법령 기본법 체계화 방안’에 관한 기조 발제와 ▲ 김정순 선임연구위원의 ‘21세기 지속 가능한 문화재기본법 정책 방안’ 주제 발표 등 2개 주제 관련 분야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 문화재 보존과 지역 개발 간 갈등 심화 등 문화재 환경의 변화로 인하여 문화재 법 체계 패러다임의 전환이 요구되고 있다.(사진 Flickr 김성삼)
문화재 관계 법령은 1962년 ‘문화재보호법’ 제정 이후 현재까지 1만 2천여 건의 지정·등록문화재를 보존하고, 종묘·훈민정음 등 39건의 세계유산을 관리하는 등 우리 겨레의 삶의 예지와 숨결이 깃들어 있는 문화·자연유산을 온전히 지키고, 우리나라의 격을 한층 높이는 데 많은 이바지를 하였다.

한편, 최근 ▲ 문화재 보존과 지역 개발 간 갈등 심화 ▲ 문화재 개념의 확대와 보존 대상의 다양화·국제화 ▲ 문화재 보존·향유 주체로서 국민의 역할 확대 요구 ▲ 문화재보호법의 개별 법률화(매장문화재, 문화재수리 등)에 따른 우선순위 정립 필요 등 문화재 환경의 변화로 인하여 문화재 법 체계 패러다임의 전환이 요구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여 지난 2004년에 시행된 ‘문화재보호법제 정비방안 연구’ 이후 10년 만에 문화재보호법 등의 관계 전문가(내부 관계자 포함)들이 참여하는 임시조직(TF, 태스크포스)을 구성하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문화재 법 체계의 새로운 틀을 마련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세미나에서 제기된 제안들을 기초자료로 반영하여, ▲ 현재 시행되고 있는 문화재보호법의 한계 극복 ▲ 문화재의 체계적 보존과 국민 생활 규제 줄이기 ▲ 문화재 관련 개별 입법들의 유기적 연계 등을 시행하기 위하여 문화재기본법(가칭) 제정과 그에 따른 체계화된 입법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사)한국갈등해결센터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51길 16, 지산빌딩 5층  |  대표전화 : 02-598-8217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표대중  |  편집인 : 조성훈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대홍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