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신입사원 10명 중 4명, 상사 눈치 때문에 퇴근 못해2년차 이상 직장인, 선배ㆍ동기 등과 갈등이 가장 힘들어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26  16:43: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직장생활 중 신입사원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은 무엇일까? 조사결과, ‘상사 눈치를 보느라 퇴근을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포트폴리오 SNS 서비스 웰던투(welldone.to)와 함께 남녀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해당 설문에는 입사 1년차 신입사원242명, 2년차 이상 직장인 455명이 참여했다.

먼저, 입사 1년차에 해당하는 신입사원들에게 직장생활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것이 무엇(복수응답)인지 질문했다. 그러자 ‘상사 눈치가 보여 퇴근 못할 때’가 응답률 41.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선배와 동기 등 직원들과의 갈등(33.5%) ▲억지로 참여해야 하는 회식과 주말 야유회 등 사내 행사(32.2%) ▲다른 부서에 업무 요청할 때(29.8%) 순이었다.

2년차 이상 직장인은 ‘선배와 동기 등 직원들과의 갈등’이라 답변한 이가 4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 눈치가 보여 퇴근 못할 때(41.5%) ▲억지로 참여해야 하는 회식과 주말 야유회 등 사내 행사(33.0%) ▲다른 부서에 업무 요청할 때(23.7%) 순으로, 신입사원 때 어려웠던 점은 연차가 쌓여도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년차 신입사원에게 가장 많이 한 실수(복수응답)를 묻자 ‘누가 누군지 몰라서 생긴 인사 실수’가 38.0%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업무 프로세스 관련 잘못(37.2%) ▲전화 응대 관련 실수(26.4%) ▲지각 등 근태 관련 잘못(15.7%) 등의 답변이 있었다.

2년차 이상 직장인의 답변도 이와 비슷했다. 신입사원 당시 가장 많이 한 실수 1위는 인사 실수(40.4%)였으며 ▲전화 응대 관련 실수(31.4%) ▲업무 프로세스 관련 잘못(30.3%) ▲지각 등 근태 관련 잘못(18.5%) 순으로 나타나 지금 신입사원들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한편 2년차 이상 직장인의 37.1%는 신입사원이 잘못을 저질러 놓고도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을 때 ‘요즘 신입사원, 정말 개념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 찾아볼 생각은 않고 쉬운 것도 물어볼 때(35.4%) ▲밥 먹듯이 지각할 때(30.5%) ▲너무 당당하게 개인사정으로 사내 행사 불참할 때(16.7%)도 ‘개념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 최창호 운영위원장은 “잘못이나 실수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저지를 수 있다. 특히 신입사원이라면 더욱 그렇다. 실수를 했으면 반성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며 “또한 회사에 잘 적응하기 위해서는 사내 직원들의 이름과 직함, 얼굴을 빨리 외우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