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네이버노조, 5개 계열사와 연대 투쟁…"계열사 쪼개고 차별"
노컷뉴스  |  nocutnews@cb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31  15:54: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핵심요약
네이버 노동조합인 '공동성명'은 "네이버를 비롯한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비용절감을 목적으로 자회사·손자회사로 계열사 쪼개기를 하며 노동조건을 차별하고 있다"며 "모기업인 네이버가 5개 계열사 노동자들의 드러나지 않는 노동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노동조합인 '공동성명'(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은 26일 서울 중구 상연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교섭을 체결하지 못한 5개 계열사의 임금인상 등을 요구했다.

그린웹서비스, 엔아이티서비스, 엔테크서비스,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 5개 계열사는 지난 20일부터 공동성명 네이버카페의 쟁의행위 개시 공지에 댓글 달기, SNS 계정 팔로우하기 등 온라인으로 쟁의 행위를 벌이고 있다.

공동성명은 네이버 본사뿐만 아니라 계열사의 노동자들까지 조합원으로 두고 있다. 이들 계열사 5곳은 네이버의 자회사인 네이버아이앤에스가 100% 지분을 소유한 네이버의 손자회사들로, 네이버 고객센터·지도·쇼핑·클라우드·보안관제 등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성명은 "네이버를 비롯한 정보기술(IT) 기업들이 비용절감을 목적으로 자회사·손자회사로 계열사 쪼개기를 하며 노동조건을 차별하고 있다"며 "모기업인 네이버가 5개 계열사 노동자들의 드러나지 않는 노동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공동성명은 5개 계열사에 대한 공통 요구안을 들고 각각 사측과 4~8개월 동안 10~16회에 걸쳐 교섭을 진행했다. 교섭 과정에서 △본사 초봉의 50~60%에 불과한 계열사 신입직원 연봉 10% 인상 △개인업무지원비 월 15만원 지원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조사 전담 기구 설치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요구안에 못 미치는 연봉 인상률(5.6~7.5%)을 제시했고, 직장 내 괴롭힘 관련 전담 기구 설치 등 일부 단체협약 사항에 대해 수용 불가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교섭이 결렬됐다고 공동성명은 전했다.


5개 계열사에 대한 조정은 지난달 30일 노·사 간 입장 차이가 크다는 조정위원들의 판단에 따라 중지됐다. 이에 공동성명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5개 계열사에 대한 쟁의행위에 돌입하기로 했다.

오세윤 공동성명 지회장은 카카오·넥슨 사내하청 계열사들이 최근 임단협을 체결한 사례를 들며 "비용을 짜내는 구조에서 벗어나 산업에서 발생하는 이익이 구성원 모두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강 화섬노조 수도권지부 수석부지부장(한국애보트지회장)은 "네이버 기업이념처럼 개인의 다양한 가능성이 의미 있는 성공으로 꽃피울 수 있도록 계열사 직원들에게도 근무 여건과 복지를 함께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승욱 화섬노조 카카오지회(크루 유니언) 지회장은 영상 회견에서 "네이버 운영법인 노동자들의 문제는 전체 IT 노동자들의 문제"라면서 "원청인 네이버가 이를 해결하지 않고 상생을 말하는 것은 기만이자 위선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종관 기자 panic@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