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제주 동부공공하수처리시설, 오영훈 도정 갈등관리 첫 시험대제주도, 동부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 보상안 제시하자 마을주민들 "자본으로 본질 왜곡"
노컷뉴스  |  nocutnews@cb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4  22:39: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달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중인 동부하수처리장 반대 주민들.
지난달 7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중인 동부하수처리장 반대 주민들.
제주도 동부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을 놓고 행정과 주민간 갈등과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오영훈 제주도정의 갈등 관리 능력이 시험대에 올랐다.
 
제주도가 피해 조사 뒤 '보상'을 제시했지만 마을주민들은 "자본으로 주민을 현혹시켜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에 들어서는 동부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에 대해 "주민들의 요청사항인 삼양·화북지역 하수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침출수가 이곳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마을과 협의사항을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1일 밝혔다.
 
하수처리장 방류수 배출이 어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고려해 방류수 재이용시설 확대와 해양 방류관로 연장 등 방류수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월정리 주민들의 신뢰 회복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도 했다.
 
특히 주민지원사업 발굴을 최대한 지원하고, 월정리 어장에 미치는 영향과 어업인 피해 정도 조사에 따른 보상을 실시, 주민 상생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인근 세계자연유산 보호와 관련한 문제나 행정적 절차를 점검하고, 문서로 회신하기 위해 행정과 전문가, 주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도 구성할 계획이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지난달 21일 월정리 마을을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주민 여러분이 괜찮다고 할 때까지 이야기를 듣고, 어려움이 해소될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제주도의 이같은 방침에 월정리 주민들은 '언론을 이용해 진실을 호도한 행정의 일방적인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월정리 비상대책위원회와 월정리마을회는 1일 성명을 내고 "보상을 통해 월정리민을 현혹하려 말라는 입장을 지난달 22일 냈지만 오늘 또다시 제주도가 일방적인 보도자료로 보상을 논하고 있다"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했다.
 
이들은 이어 "오영훈 지사는 강정 해군기지, 선흘 동물테마파크 때처럼 자본으로 일부 주민을 현혹시켜 주민 간 갈등이 발생하길 원하는 거냐"며 "더는 보상이라는 말로 본질을 왜곡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또 "오영훈 도정은 지난달 21일 월정리 주민과 만남 이후 월정리 마을회와 그 어떤 논의도, 대화도 진행한 사실이 없는데 무엇을 근거로 주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논하는 거냐"며 "주민을 철저히 무시한 권위주의적 행정의 행태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월정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은 2024년까지 하루 1만2000톤의 처리량을 2만4000톤 규모로 늘리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하루 유입량이 1만1311톤에 육박해 증설이 불가피하지만 월정리 주민 반대로 공사가 중지되자 시공업체가 공사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제주CBS 박정섭 기자 pjs0117@hanmail.net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