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오준 주유엔대사, 일본 역사 수정주의 강력 비판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사과, 배상, 관계자 처벌 필요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03  11:48: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오 준 주유엔대사는 1.29(수) 오전(뉴욕 시간, 한국 시간으로는 1.30(목) 새벽) 개최된 안보리 공개토의에서 제1차 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을 맞아 전쟁에서의 교훈을 얻고 평화를 모색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과거 역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성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최근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historical revisionism)적 행태를 강하게 비판하였다.

특히,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으로 인해 동북아 국가간 상호불신과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 침략의 정의는 확립되지 않았다는 정치지도자들의 무책임한 발언, △ 과거 침략의 역사를 미화하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 △ 한반도 침탈 과정에 관한 역사 왜곡 교과서 해설서 개정 등을 비판하였다.

   
 
또한, 오 대사는 1.26(일) 별세하신 황금자 할머니의 사례를 들어,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인류 양심에 관한 문제임을 강조하고, 일본 정부가 아직까지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국제사회와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조속히 받아들일 것을 촉구하였다.

1990년대 유엔의 쿠마라스와미(Coomaraswamy) 보고서 및 맥두갈(McDougall) 보고서와 2007년 미국 및 EU 의회 결의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 사과, 배상, 관계자 처벌 등’ 조치의 필요성을 명시한 점을 상기했다.

아울러, 주변국들과의 갈등을 끊임없이 야기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태롭게 하면서 소위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이름으로 국제사회에 기여하겠다는 일본의 이중적 행태를 지적하고, 과거 독일 정부가 취했던 것처럼 참된 역사를 올바르게 가르침으로써 자라나는 세대에게 평화와 화해의 마음을 길러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중국도 발언을 통해 일본 아베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 최근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몰역사적 언행을 강도 높게 비판하였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