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여성가족부, 건강한 SNS 문화조성에 앞장여성가족부, 카카오와 ‘청소년들의 건강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19  17:13: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성가족부(장관 조윤선)는 (주)카카오(공동대표 이제범, 이석우)와5월 19일(월) 11시 여성가족부 대회의실(서울청사)에서 ‘청소년들의 건강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 Social Network Service) 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최근 청소년들의 주요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급부상한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건강한 SNS 이용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됐다.

   
▲ ‘청소년들의 건강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 Social Network Service) 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석우 (주)카카오 대표이사(사진제공 :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와 카카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청소년의 상담서비스 접근성 제고를 위한 카카오톡 연계 양방향 상담 무료 지원, 건강한 SNS 이용 문화 정착을 위한 카카오톡 서비스 기능 개선, 기타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양 측은 먼저 카카오톡 플랫폼에서 운영 중인 청소년 상담채널 ‘#1388’ 플러스 친구의 기능을 확대할 계획이다. ‘#1388’ 플러스 친구는 여가부의 청소년 고민상담 서비스인 ‘청소년 전화1388’의 모바일 홍보채널로 지난해 12월 개설됐다.

- 여성가족부와 카카오는 기존 일방향 홍보 메시지만 제공해온 ‘#1388’ 플러스 친구를 24시간 365일 카카오톡으로 청소년 대상 실시간 상담이 가능한 양방향 소통 채널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카카오는 양방향 플러스 친구 개설 및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여가부는 상담 서비스 운영을 맡아 수행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여성가족부와의 논의에 따라 기존 카카오톡 서비스 기능 개선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지 않는 그룹대화방에 재초대를 받았을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추가함으로써 사이버 공간에서 발생하는 청소년 문제 예방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건강한 SNS 문화 조성을 위한 카카오의 협조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앞으로 청소년이 카카오톡을 통한 실시간 상담 서비스로 더욱 쉽게 도움을 받고, 채팅 및 SNS 이용 문화가 건강하게 정착되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석우 카카오 공동대표는 “청소년에게 친숙한 카카오톡을 통해 간편하게 고민을 상담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메신저 서비스인 만큼 학생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해 6월 사이버 환경에서의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사이버 폭력 없는 행복한 학교 만들기’ 캠페인 공동 진행,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플러스친구 무료 개설 및 운영을 지원하면서, 건전한 사이버 문화 확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