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연재
부부의 대화 3분만 지켜봐도 미래의 이혼 예측할 수 있다상대의 잘못된 행동이 아니라 성격에서 단점을 찾아 비난하는 경우 이혼 확률이 높아져
갈등해결뉴스  |  adrnews@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19  17:3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처음 3분의 대화가 결혼 생활을 좌우하며, 향후 이들이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갈지 결국 이혼할지 예측할 수 있을까.

아마존 심리학 분야 1위 ‘스냅’의 저자이자 TEL(Touch and Emotion Lab) 연구소 설립자인 매튜 헤르텐슈타인 교수는 관계와 결혼 연구에 평생을 바친 가트맨의 실험을 통해 부부 관계의 미래 예측을 이끌어냈다.

   
 
그는 부부 사이에 순간순간 일어나는 행동 신호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이런 관찰을 토대로 부부 관계의 지속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고 말한다. 부부가 서로를 보며 금전이나 성생활처럼 갈등이 있는 부분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과 그들의 심장 박동 수 같은 심리적 반응을 추적하는 장치를 동원해 얻은 관찰 결과물로 그들의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다.

헤르텐슈타인 교수는 “처음 3분간의 대화를 보면 나머지 대화가 어떻게 진행될지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말다툼 초기에 서로를 맹렬히 공격하고 부정적인 얼굴 표정을 짓는 부부는 비슷한 패턴이 대화 내내 지속된다. 상대의 잘못된 행동이 아니라 성격에서 단점을 찾아 비난하는 경우 이혼 확률이 높아진다. 예를 들어 거칠게 운전하는 남편이 무모하고 경솔하다 말하는 것은 인격에 대한 분명한 비난이다. 허나 아내가 비싼 옷을 사는 바람에 명절 선물 같은 품목에 돈을 쓰기 힘들어졌다 말하는 것은 아내의 기호를 비난한 것이다.

그가 주목한 가트맨의 연구에 따르면 갈라서지 않고 함께 하는 부부는 대화 도중 부정적인 말 한 번에 긍정적인 말을 다섯 번 정도 한다. 결혼 생활을 지속하지 못하는 부부는 서로에 대해 긍정적인 표현보다 부정적인 표현을 많이 쓴다. 금슬이 좋은 부부관계를 위한 황금비는 1:5인 반면 결혼 해체를 부르는 비율은 대략 1:1이다.

헤르텐슈타인 교수는 “이러한 가트맨의 연구는 부부간의 상호작용이라는 복잡한 현상을 과학적으로 조명하는 데 성공했다. 부부가 대화하는 방법이나 표정으로 현재 부부관계의 질과 최종 미래까지도 예측할 수 있다”고 말하며, 부부가 결혼 생활 도중 불가피한 난관에 직면했을 경우 건강한 해결법을 알려준다”고 덧붙였다.

출처: 비즈니스북스(http://businessbooks.co.kr)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