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임실 옥정호 개발 갈등…김관영 전북지사 "중재안 마련하라"간부회의서 공론화위원회 구성 주문
노컷뉴스  |  nocutnews@cb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9  00:4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김관영 전북지사. 전북도 제공
김관영 전북지사. 전북도 제공

전북 임실 옥정호 개발을 놓고 이웃한 정읍지역 시민단체가 거세게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전북도가 중재에 나선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최근 간부회의에서 "옥정호 상수원 수변 개발과 관련해 정읍시와 임실군의 의견 대립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김관영 지사는 "중립적 전문가로 구성된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두 지역)주민들이 수긍할 수 있는 중재안을 마련하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1일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한 정읍시민대책위원회'는 임실군의 옥정호 개발 계획에 대한 대책을 정읍시에 촉구했다.

임실군에는 옥정호 수역 시·군 상생협력 선언서 이행을 요구했다.

정읍시민대책위는 "정읍시민의 상수원인 옥정호에 배를 띄우고 물놀이를 하는 것은 시민 정서에 맞지 않다"며 "상생협력 선언서를 어긴 임실군의 개발 계획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도와 임실군, 정읍시가 참여한 옥정호상생협의체를 확대 개편해 주민들의 입장을 고려한 중재안을 만들겠다"고 했다.

한편, 옥정호상생협의체는 지난 2015년 옥정호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및 개발과 관련해 '3자 동의 없이는 개발할 수 없다'는 내용으로 협약을 맺었다.  

이후 임실군이 옥정호 수상레저단지 조성을 추진하자, 정읍시민단체가 '수질 오염이 우려된다'며 반대 입장을 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전북CBS 최명국 기자 psy14072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