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
직장인 20%, ‘일터서 폭행’ 경험사무실 안에서 남성 과장급 상사에게 가장 많이 맞아
갈등해결뉴스  |  webmaster@adr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1.10  14:46: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신체폭력’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의 19.1%가 직장에서 신체적인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신체폭력의 빈도수는 ‘1~3회’(62.5%)가 가장 많았고, ‘4~6회’가 25%, ‘10회 이상-수시로’라는 의견도 11.1%로 집계되었다.

폭력이 이루어진 장소는 ‘사무실 안’이 68.1%로 압도적이었고, ‘회사 밖’이 25%, ‘회의실 안’ 3.5%, ‘옥상’ 1.4%, ‘복도’ 1.4%의 순이었다.

직장 내에서 행해진 폭력의 종류는 다양했다. ‘멱살 잡이’가 25.9%로 가장 많은 응답수를 보인데 이어 ‘주먹질’을 경험했다는 직장인도 17.9%였다. ‘물건 던지기’ 16.7%, ‘발길질’ 13.6%, ‘밀치기’ 9.9%, ‘서류 및 기타 도구를 이용한 폭력’ 8.6% 등의 의견이 있었다.

신체폭력을 가한 쪽의 성별은 ‘남성’(87.5%)이 ‘여성’(12.5%)보다 많았으며, 직급으로는 ‘과장급’이 26.4%의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부장급’ 25%, ‘팀장급’ 23.6%, ‘대리급’ 12.5%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신체폭력을 당한 후 어떻게 대응했을까? 절반인 50%가 ‘무조건 참는다’는 의견을 보여 직장 내 폭력에 대한 의식 제고와 대응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여졌다.

이 밖에 ‘이직을 고민한다’(37.5%), ‘폭력으로 대응한다’(11.1%) 등의 의견이 있었다.

갈등해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