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에 대처하는 자세, ‘조정’은 과연 효과적인가?
2019년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지 어느덧 3년이 다 되어간다. 2021년에는 괴롭힘 발생 사실에 대해 사용자가 불성실하게 조사하는 경우 신고제도의 실효성이 없다는 이유로 보완 입법이 이뤄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직장 내 괴롭힘 신고자가 조사 결과 괴롭힘으로 판단되지 않아 이의를 제기하거나, 행위자로 지목된 자가 오히려 자신은 피해자라며 신고하는 등 괴롭힘 신고 및 조사 절차를 둘러싸고 많은 다툼이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도 괴롭힘 신고제도를 둔 이유는 무엇일까?
진영논리를 넘어선 조정자 역할(Mediator-in-chief)을 새 정부에 바란다.
대통령 선거는 한 나라의 지도자를 뽑는 국가 축제이다. 지방선거는 그 지역의 지도자와 의회 구성원을 선출하는 지역 축제이다. 그래서 2022년은 우리나라의 리더십을 재정립하는 대화와 다양한 의제의 향연으로 가득하리라 기대가 되었다.
귀농인과 지역주민의 갈등, 텃세인가 부적응인가?
귀농 및 귀촌인과 지역주민의 갈등은 귀농의 경험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할 이야기가 있는 주제이다. 사실상 지역주민의 텃세로 인하여 귀농의 꿈을 버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한편 지역주민의 입장에서는 아무런 준비 없이 귀농하여 마을에 민폐를 끼치는 여러 사례를 이야기하곤 한다. 귀농이 시작된 이후부터 계속 반복되는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지자체간 갈등의 실마리는 머리를 맞대는 것부터 시작 - 상생협력추진단의 활동을 기대하며
39년간 갈등을 빚어온 평택시와 용인시, 안성시의 갈등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여부를 둘러싼 분쟁이다. ...
칼럼/연재
라인
「밥잘사주는예쁜누나」를 통해 본 직장내 성희롱에 대한 고찰
기획
라인
라인
자료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주)에이디알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457, 304호(서초동, 보성빌딩)  |  대표전화 : 02-6925-0702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이덕근  |  편집인 : 오종호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오종호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