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갈등해결센터, '갈등관리 연구기관' 선정
(사)한국갈등해결센터(공동대표 김상규, 표대중 이희진)가 지난 12월 23일 정부조직인 국무조정실의 ‘갈등관리 연구기관(2023~2025)’에 선정됐다고 2023년 1월 2일 밝혔다. 공공분야의 분쟁해결을 위한 다양한 연구, 교육 및 컨설팅 역량을 인정받아 민간기구로서는 처음으로 선정된 것이다. 이로써 앞으로 3년간 사)한국갈등해결센터는 국무조정실과 함께 국내의 다양한 공공갈등을 사전 예방하고 대안을 제시하며,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한 공공기관의 공무원 등을 교육하게 된다.
(칼럼) 프랑스의 이민자 갈등, 남의 나라 이야기인가?
나는 빠리의 택시의 운전사에 나오는 똘레랑스의 나라인 프랑스, 그 프랑스에서 최근 이민자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알제리계 10대 소년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면서 이민자들의 불만이 폭력 시위로 이어졌다. 이번 시위는 프랑스 내 이민자에 대한 차별에 분노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 거였으며 특히 이민자 2세대인 10대 및 20대의 참여가 두드러지고 있다. 1만 1,000건이 넘는 화재, 차량 5,000대 이상이 불탔고, 2,000여 개의 상점이 약탈당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교권과 학생인권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다. 교육 주체들의 공감과 연대가 필요하다.
2018년 (사)한국갈등해결센터는 보육정책을 위한 학부모 의견수렴 현장에서 공론화를 진행한 적이 있었다. 그 당시 보육정책 중에서 가장 큰 쟁점은 영유아의 기본보육시간에 관한 의제였다. 영유아의 보육을 맡은 어린이집은 12시간 운영 원칙에 따라 주로 담임교사 1명이 온종일 근무하는 상황이었고, 실제 보육시간 이외에도 준비, 정리, 행정업무 등으로 초과근무가 일상화되는 상황이었다. 또한 열악한 근무여건 등으로 심지어 화장실조차 갈 시간이 없고, 모든 상황은 CCTV를 통해 행동들이 낱낱이 생중계되고 있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였다.
귀농인과 지역주민의 갈등, 텃세인가 부적응인가?
귀농 및 귀촌인과 지역주민의 갈등은 귀농의 경험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할 이야기가 있는 주제이다. 사실상 지역주민의 텃세로 인하여 귀농의 꿈을 버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한편 지역주민의 입장에서는 아무런 준비 없이 귀농하여 마을에 민폐를 끼치는 여러 사례를 이야기하곤 한다. 귀농이 시작된 이후부터 계속 반복되는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까?
지자체간 갈등의 실마리는 머리를 맞대는 것부터 시작 - 상생협력추진단의 활동을 기대하며
39년간 갈등을 빚어온 평택시와 용인시, 안성시의 갈등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여부를 둘러싼 분쟁이다. ...
칼럼/연재
라인
「밥잘사주는예쁜누나」를 통해 본 직장내 성희롱에 대한 고찰
기획
라인
라인
자료
라인
가장 많이 본 기사
라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법인명 : (사)한국갈등해결센터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51길 16, 지산빌딩 5층  |  대표전화 : 02-598-8217
등록번호 : 서울 아 02821  |  등록일 : 2013. 09. 23  |  발행인 : 표대중  |  편집인 : 조성훈   |  청소년보호·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대홍
Copyright © 2013 갈등해결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rnews@adrnews.co.kr